Loading...

You are here

의료

목표

아미는 현재 일본이 적극적으로 추진하고있는icloud,ai.인터넷, 선진의료기기,

현지의료센타와의 제휴에 의한 검진시스템에 적극적으로 관여하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읍니다.

 

세계의 의료

일본이나 미국 같은 선진국에서도 의사에 따라서는 같은 환자에게 다른 진단결과를 내는일이 희한한 일이 아닙니다.

최신의 의료뉴스에 따르면, 유명한(미국) HuffingtonpostMayo의료센타의Huffingtonpost

에 발표된 연구는 2번째의 진단에서 88%의 환자에게서 최초의 의사의 진단이 정정되어 완전히 달라져있다고 판명되었읍니다. 다른 연구에서는, Johns Hopkins의학연구소에 소개된 6,181명의 환자의 암치료의 결과를 조사했더니 86명의 환자가 틀린 진단결과가 나와, 치료가 필료없거나 부적절하다고 발표되었읍니다. 그 비율은 낮지만(1.4%), 전미국에서 기안 될 경우, 틀림없이 그 숫자는30,000명 이상이 됩니다.

 

자동진단씨스템

이 씨스템은 2020년에 본격적 가동을 목표로 벌써 8년의 세울이 흘렀읍니다.

    지금쯤 전체 병원의 10%정도가 이용가능한 상황이 되어있읍니다. 장래, 일본의 모든 전문의의 경험이나 검사 그리고 치료방법은 소프트웨어의 운동장에 통합되어, AI, 임상데이터, 의료연구자, 의료관계기업등의 협력에 의해 이 씨스템에 의한 그때그때 더욱 훌륭한 판단으로 질환을 진단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를 하고있읍니다.

    장래, 환자는 자기의 병을 진단하는 의사의 선택에 있어서 그렇게 많은 걱정을 할 필요가 없어지고, 환자가 신뢰하는 병원에서 필요한 검사를 실시할 뿐으로,검진 데이터를 씨스템에 보내고, 인터넷을 통해서 진단결과가 보고되리라고 기대하고 있읍니다.

    진단결과에 대해서 손님의 요망이 있으면 최선의 치료법을 어드바이스하기위해 의사를 소개하는 써비스도 해받을 수 있읍니다.

다음과 같은 장점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1.   저렴한가격:1.000.000VND (1 진단) 만으로도, 세계에서 가장 고도의 자동진단 씨스템을 손에 넣을 수가 있읍니다.

2.  빠르다:데이터만 있으면 의사의 레벨과 관계없이 기본적인 진단이 이루어진다.

3.  일본의 전문의(医)레벨이 대응될 수다.